언론보도

2018.09.27

한화큐셀코리아, 국내 최대 에너지 전시회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참가

□ 고출력 프리미엄 모듈 큐피크 듀오 통해 국내 시장 선도적 지위 공고화

□ 방습성 우수한 수상태양광발전용 신제품 발표, 모듈 전후면에서 발전 가능한 양면발전모듈 시제품도 공개

□ 공장, 연구소, 주요 발전소 담은 가상현실 영상 통해 체험마케팅 실시

□ 태양광 예비 창업자 위한 교육 진행, 구직자 위한 채용박람회도 참가

 

한화큐셀코리아는 오는 10월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하 에너지대전)’에 참가한다. 올해로 38회를 맞이한 에너지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에너지 종합 전시회로,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공공 에너지 등 국내 에너지 관련 300여개 기업이 출전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화큐셀코리아는 고출력 프리미엄 모듈 시리즈를 전시해 성능과 품질에 대한 기준이 높은 국내 소비자를 사로잡고, 국내 시장에서 보유한 선도적 지위를 더욱 확고히 다질 계획이다. 또 최근 유휴공간을 활용한 신개념 발전 형태로 주목 받고 있는 수상태양광발전용 신제품을 소개하고, 시제품 단계의 양면발전모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에 전시할 큐피크 듀오(Q.PEAK DUO)는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하프셀[1] 기반 프리미엄 단결정[2] 모듈로, 높은 출력과 장기적 성능 유지가 최대 장점이다. 특히 큐피크 듀오는 기후변화에 최적화돼 낮은 조도나 높은 온도 등 열악한 환경에서도 많은 발전량과 높은 수익성을 제공한다. 해당 모듈은 기술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지난 6월 태양광 업계에서 권위 있는 ‘인터솔라 어워드’를 태양광 모듈 중 유일하게 수상하기도 했다.

 

수상태양광발전용 신제품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Q.PEAK DUO Poseidon)도 공개한다.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은 방습성이 뛰어난 자재를 사용해 습기가 많은 지역에서도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성능을 보장한다. 또 태양광 모듈은 25℃의 온도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수상태양광발전은 지열의 영향을 받지 않고 상대적으로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 지상태양광발전 대비 10% 이상 많은 발전량을 기대할 수도 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을 알리고,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국내 수상태양광 시장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화큐셀코리아는 현재 시제품 단계의 양면발전모듈을 전시한다. 양면발전모듈은 모듈 전후면에서 발전이 가능해, 모듈 전면에서만 전력을 생산하던 일반 모듈에 비해 발전량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안정적 수익을 보장하는 재테크 방법으로 개인 태양광발전사업을 소개하고, 사업에 필요한 금융, 시공을 포함한 토털 서비스를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최신 스마트 제조공장과 모듈 테스트 과정, 주요 발전소의 모습을 촬영한 가상현실 영상을 상영하고 체험마케팅을 통해 방문객들의 관심과 제품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전시회 1일차에 ‘태양광 창업자 교육’를 개최하고, 태양광 산업 동향과 전망, 태양광 발전 입지선정 및 사업성 등 태양광발전사업 전반에 관한 강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전시회 2일차와 3일차에는 전시회 부대행사인 ‘에너지 잡페어’에 참가해 구직자를 대상으로 직무소개를 실시하고, 면접 및 이력서와 관련해 채용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끝>

 

[1] 하프셀 기술 : 첨단 레이저로 태양광 셀을 반으로 잘라 저항 손실을 최소화하고 출력을 높이는 기술

[2] 단결정/다결정 : 태양광 셀의 주재료인 웨이퍼의 종류에 따른 제품 구분으로, 단결정은 폴리실리콘의 결정질이 한 웨이퍼 안에 하나만 있는 웨이퍼로 다결정보다 출력이 높아 고효율 생산에 쓰임. 반면 다결정은 폴리실리콘의 결정질이 한 웨이퍼 안에 여러 개 있는 웨이퍼로 단결정보다 출력이 낮으나 단가는 저렴

 


첨부사진 2 :

지난 6월 큐피크 듀오는 태양광 업계에서 최고 수준의 권위를 자랑하는 ‘인터솔라 어워드’를 태양광 모듈 중 유일하게 수상했다.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