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2018.08.23

한화큐셀, 남미 태양광 전시회 'Intersolar South America 2018' 최초 참가

□ 남미 전시회 최초로 참가해 성공적 시장 진출 위한 교두보 마련

□ 대형 발전소, 주택용 및 상업용 시장에 적합한 남미 주력 제품 전시

□ 우수한 제품 기술력 강조 위해 최고 출력 모듈 큐피크 듀오 소개

□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이사 "성장 가능성 높은 남미 비롯해 시장 다변화 전략 통해 불안정한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

 

한화큐셀(대표이사 남성우)은 오는 8월 28일부터 30일까지 브라질 상파울루 엑스포 센터 노떼에서 열리는 ‘Intersolar South America 2018’에 참가한다. 본 전시회는 태양광 업계에서 저명한 ‘인터솔라’ 전시회의 지역 전시회 중 하나로, 올해 약 240개 기업이 참가한다. 한화큐셀이 남미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에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미는 일사량이 풍부하고 일조시간이 길어 태양광 발전의 최적지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브라질은 한국의 약 1.6배에 달하는 평균 일사량과 국가 차원의 에너지원 다변화 노력으로 태양광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 한화큐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남미 시장에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위상을 알리고, 우수한 제품 기술력을 앞세워 브라질, 칠레 등 주요 국가들을 중심으로 성공적인 남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본 전시회에서 한화큐셀은 남미 시장 주력 제품인 큐파워(Q.POWER)와 큐피크(Q.PEAK)를 중점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큐파워는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다결정[1] 태양광 모듈로, 대형 발전소 위주로 성장하고 있는 남미 시장에 적합한 제품이다. 반면 큐피크는 고출력 단결정 모듈로 좁은 면적에서도 많은 전기를 생산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남미 주택용 및 상업용 시장에 적합하다. 한화큐셀은 두 제품을 기반으로 대형 발전소부터 주택용 및 상업용 시장에 이르기까지 남미 태양광 시장 전반을 공략할 계획이다.

 

우수한 제품 기술력을 강조하기 위해 최고 출력 모듈인 큐피크 듀오(Q.PEAK DUO)도 전시한다. 최근 국내에도 출시된 큐피크 듀오는 한화큐셀의 최신 기술인 퀀텀듀오(Q.ANTUM DUO) 기술이 적용된 단결정 태양광 모듈로, 기존 퀀텀 기술(참고자료 1)에 하프셀 기술[2]이 더해져 144셀(기존 72셀) 기준 최대 400W의 높은 출력을 제공한다. 실제 환경에 최적화돼 낮은 조도나 높은 온도 등 악조건 속에서도 높은 출력과 장기적 안정성을 보장한다. 해당 제품은 기술력과 제품 혁신성을 인정받아 지난 6월 독일에서 진행된 ‘인터솔라 어워드’에서 태양광 모듈로는 유일하게 수상하기도 했다.

 

남성우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남미는 태양광 발전에 적합한 환경을 갖춘 지역으로, 향후 가파른 성장세가 기대되는 지역 중 하나"라며, "미국 세이프가드, 중국 보조금 삭감 등 세계 각국의 정책 변화로 글로벌 태양광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남미를 비롯한 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매출 신장과 수익 안정화를 동시에 실현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끝>

[1] 단결정/다결정 : 태양광 셀의 주재료인 웨이퍼의 종류에 따른 제품 구분으로, 단결정은 폴리실리콘의 결정질이 한 웨이퍼 안에 하나만 있는 웨이퍼로 다결정보다 출력이 높아 고효율 생산에 쓰임. 반면 다결정은 폴리실리콘의 결정질이 한 웨이퍼 안에 여러 개 있는 웨이퍼로 단결정보다 출력이 낮으나 단가는 저렴

[2] 하프셀 기술 : 첨단 레이저로 태양광 셀을 반으로 잘라 저항 손실을 최소화하고 출력을 높이는 기술


[사진설명]

한화큐셀 Intersolar South America 2018 부스


 

 

[참고자료]

참고자료 1 : 한화큐셀 Q.ANTUM(퀀텀) 셀 기술

Q.ANTUM 셀 기술은 한화큐셀이 보유한 전매특허 태양광 셀 기술로 셀 후면에 반사막을 삽입해 태양전지의 효율을 높이는 퍼크(PERC, Passivated Emitter and Rear Cell) 기술에 한화큐셀의 여러 기술력을 접목시켜 차별성을 제공한다. 특히 태양광 셀의 출력 저하 현상을 일으키는 여러 요인들을 차단하는 Anti-PID[1], Anti-LID[2], Anti-LeTID[3]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같은 기능과 함께, 과열로 화재를 방지해주는 Hot Spot 방지 기능과 셀 생산 과정을 추적해 클레임에 대응할 수 있는 셀 제조 과정 추적 기능도 제공한다. 2018년 1분기 기준, 한화큐셀과 한화큐셀코리아는 연간 8GW의 태양광 셀, 모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중 퀀텀 셀 생산능력은 6GW 이상에 달한다.

 

참고자료 2 : 남미 주요 국가 태양광 시장 규모(GW)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콜롬비아

0.1

0.1

0.1

0.1

0.2

0.2

0.3

브라질

0.1

0.9

1.4

1.4

1.9

2.5

2.8

페루

0.0

0.1

0.1

0.1

0.2

0.2

0.3

칠레

0.8

0.6

0.7

0.9

1.1

1.2

1.2

아르헨티나

0.0

0.3

0.9

1.1

1.3

1.5

1.6

남미 전체

1.2

2.1

3.6

4.1

5.1

6.0

7.0

(출처 : GTM Latin America Playbook Q4, 2017)

   [1] Anti-PID(Potential Induced Degradation): 누설전류의 발생으로 인해 출력이 저하되는 현상을 방지

[2] Anti-LID(Light Induced Degradation): 빛에 의한 붕소와 산소의 결합체 생성으로 발생하는 출력 저하 현상을 방지

[3] Anti-LeTID(Light and elevated Temperature Induced Degradation): 빛과 열에 의한 붕소와 산소의 결합체 생성으로 발생하는 출력 저하 현상을 방지




List